12월의 마지막날 태어난 바라,
덕분에 매년 마지막 날은 온 가족이 모여서 보낼 수 있을 것 같다.

지금처럼만 잘 먹고 잘 자라주면 바랄 것이 없는데,
다만 오빠 밑에서 자라다 보니 말괄량이 소녀가 되는게 아닐지 걱정은 된다.

'바라에게 > 육아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Happy Birthday  (11) 2011.01.04
둘째  (6) 2010.11.04
베스트 드라이버  (2) 2010.10.23
칼퇴  (10) 2010.10.14
가장 예뻐보일때  (4) 2010.10.11
그러고 보면...  (4) 2010.10.06
Posted by 우담아빠